이용, 지도부 때린 서병수·홍문표에 "선당후사·솔선수범 하라"

时间:2023-12-05 20:26:07来源:슬롯 모바일 作者:음악
국민의힘 이용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용 의원. 연합뉴스

이용 국민의힘 의원이 강서구청장 선거 참패에 대해 당지도부의 책임론을 요구하는 당 중진들에게 “선당후사하는 모습과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 솔선수범하는 자세부터 보이라”며 촉구했다.

이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판장 말씀하시는 홍문표 의원님,이용지도부때린서병수홍문표에quot선당후사솔선수범하라 당 대표 사퇴하라는 서병수 의원님께서는 어떤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셨습니까?”라며 이같이 반문했다.

그러면서 “중진으로서 선당후사하는 모습과 자리에는 연연하지 않는 솔선수범하는 자세부터 먼저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번 강서구청장 선거에 나타난 민심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당 지도부가 당의 안정을 위해 ‘임명직 일괄 사퇴’라는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렸다”며 “이제는 ‘원팀’으로 역량을 결집해 당을 정비하고 내년 총선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갈등을 부추기는 공개적인 언행들은 우리를 화합시킬 수 없다”며 “수도권 민심의 회초리를 교훈 삼아 당과 윤석열 정부, 모두가 하나로 똘똘 뭉쳐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대표를 제외한 임명직 당직자 전원은 전날 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철규 사무총장과 박성민 전략기획부총장, 박대출 정책위의장, 박수영 여의도연구원장, 배현진 조직부총장, 강대식 최고위원, 강민국·유상범 수석대변인 등이 해당한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 연합뉴스

앞서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한 라디오 프로에 출연해 보궐선거 여당 참패에 대해 “어제 오늘 제가 한 7~8명 당협위원장들에게 전화를 받았는데 그분들이 이번에 (지도부가) 개혁을 하지 않고 슬쩍 넘어간다면 연판장을 받겠다고 했다”며 “책임자가 책임을 안 지고 미봉책으로 가면 원외위원장들이 연판장을 돌리겠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주장했다.

서병수 의원도 이날 김기현 당 대표를 향해 “대통령실만 쳐다볼 게 아니라, 국민의 소리를 앞서 전달할 결기가 있느냐”며 “그럴 각오가 없다면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집권당이 대통령실 눈치를 보기 전에 국민의 마음부터 살피고 전달하라는 뼈아픈 질책. 이게 이번 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이라며 “대통령실만 쳐다볼 게 아니라, 국민의 소리를 앞서 전달할 결기가 있느냐. 정부가 민심과 엇나갈 때는 야당보다 더 단호하게 바로잡겠다는 결기가 당신에게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럴 각오가 없다면 물러나라, 집권당 대표라는 자리는 당신이 감당하기에 버겁다”고 비판했다.

相关内容